본문 바로가기

LF

NEWS

헤지스액세서리, 20주년 기념 ‘헤리아토’ 신규 패턴 개발


- 20주년 맞아 밀레니얼 세대 타깃, 새로운 시대적 관점에서 재해석한 로고 패턴 개발

- 7일부터 플래그십 스토어 스페이스H에서 헤리아토 컬렉션 관련 팝업스토어 운영


생활문화기업 LF(대표 오규식)의 액세서리 브랜드 ‘헤지스액세서리(HAZZYS ACCESSORIES)’가 브랜드 탄생 20주년을 맞아 ‘헤리아토(HARIATO)’ 패턴을 개발하고 관련 제품을 6일 본격 출시한다.


헤지스액세서리가 2020년 봄∙여름 시즌 신규 패턴 헤리아토를 전면에 내세우며 밀레니얼세대 소비자들을 타깃으로 브랜딩 강화에 나선다. 최근 패션업계에서 로고를 활용한 패턴이 브랜드 고유의 정체성을 효과적으로 나타내는 핵심 장치로 부상함에 따라 20주년을 맞은 헤지스의 가치와 헤리티지를 강조하기 위해 차별화된 패턴을 새롭게 선보인다.


이번에 공개된 헤리아토 패턴은 2000년대 선보인 로고 패턴을 새 시대의 감성에 맞게 변혁한 결과물로 헤지스액세서리의 해외 CD(Creative Director) ‘나타샤 드마이어(Natasha DeMeyere)’가 작업을 맡았다. 하나의 실로 직물을 만들 듯 가로, 세로, 대각선으로 이어지는 견고한 직선은 헤지스의 과거와 현재, 미래를 연결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낸다. 직선이 만나는 지점마다 세워진 ‘H’형태의 기둥은 브랜드 로고를 상징하는 동시에 론칭 당시부터 헤지스의 주요한 테마로 활용된 로잉(rowing)의 도전과 승리의 정신을 의미한다.


헤리아토 컬렉션은 크게 네 가지 라인으로 출시된다. ‘코티드캔버스’ 라인은 코팅 기술을적용한 신소재를 사용해 가벼우면서도 내구성이 뛰어난 아이템, ‘자카드’ 라인은 여러 색의 실을 사용하여 짜낸 자카드 소재를 활용해 세련된 분위기를 연출하는 제품군이다. 그 외에도 명품 가죽 생산사로 유명한 이태리 끼오리노에서 수입한 가죽을 사용한 ‘끼오리노’ 라인, 관리가 쉬운 PVC 소재로 데일리백으로 활용도가 높은 ‘PVC’ 라인이 있다.


헤리아토 컬렉션은 클러치, 크로스백, 숄더백, 토트백, 복조리백, 백팩 등 가방뿐 아니라 지갑, 카드지갑, 핸드폰지갑, 에어팟 케이스 등 총 20여가지의 다양한 액세서리 제품으로 출시된다. 범용적인 블랙과 브라운 색상은 물론 블루, 오렌지, 핑크 등 올해 트렌드 컬러를 과감하게 사용한 것이 특징으로 전국 헤지스액세서리 매장 및 LF의 공식 온라인 쇼핑몰 LF몰에서 만나볼 수 있다.


헤지스액세서리는 헤리아토 패턴 론칭을 기념해 2월 7일부터 한달 동안 명동 플래그십 스토어 스페이스H에서 헤리아토 컬렉션을 특별하게 만나볼 수 있는 팝업스토어를 운영한다. 스페이스H의 외관부터 1층에 위치한 팝업스토어까지 헤리아토 패턴이 전면에 부착되어 다양한 볼거리를 제공한다. 7일에는 고객들을 위한 론칭 이벤트도 열릴 예정이다.


헤지스액세서리의 해외 CD 나타샤 드마이어는 “20년 동안 헤지스가 걸어온 전통과 가치를 2020년 새로운 시대의 관점에서 재정립하고 현대적으로 재해석한 패턴을 선보이고자 했다”라며 “클래식함, 세련된 위트, 캐주얼한 감각을 동시에 살린 독창적인 패턴으로 20주년을 맞은 브랜드에 활력을 더함과 동시에 브랜드만의 헤리티지에 관심이 높은 밀레니얼 세대들에게 새로운 방식으로 다가가고자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로 론칭 20주년을 맞은 헤지스는 헤리아토 신규 패턴 론칭을 시작으로 브랜드 아카이브 전시, 이색 협업, 캡슐컬렉션 론칭 등 고객들의 성원에 보답하기 위한 다양한 이벤트를 펼칠 계획이다.



● 사진 설명 : 헤지스액세서리 2020 S/S 헤리아토 컬렉션 화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