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LF

NEWS

LF 질스튜어트스포츠, 패커블 러닝복 ‘네오팩’ 시리즈 출시



- 변화무쌍한 날씨에 적합한 트랜스포머형 스포츠웨어, 러닝에 특화된 기능성과 디자인

- 슬링백으로 활용 가능한 바람막이, 손바닥 크기로 보관 가능한 패커블 반바지 등 출시


생활문화기업 LF(대표 오규식)의 라이프스타일 스포츠웨어 브랜드 ‘질스튜어트스포츠(JILLSTUART SPORT)’가 2020년 봄∙여름 시즌을 맞아 패커블 러닝복 ‘네오팩(NEO-Pack)’ 시리즈를 본격 출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질스튜어트스포츠가 변화무쌍한 봄 날씨에 적합한 트랜스포머 운동복을 새롭게 선보인다. 네오팩 시리즈는 경량성과 신축성이 우수한 고급 기능성 소재가 사용돼 러닝에 최적화된 스포츠웨어로 휴대가 간편한 패커블 디자인이 특징이다. 


바람막이 점퍼는 몸판 뒷부분에 탈부착 가능한 지퍼 포켓이 내장되어 있는 구조로, 버클 벨트를 활용해 슬링백으로 변형할 수 있다. 쌀쌀한 아침저녁으로는 체온을 유지해주는 바람막이로, 기온이 오르는 한낮에는 두 손을 자유롭게 만들어주는 슬링백으로 활용할 수 있는 멀티 아이템이다. 러닝 반바지의 허리 뒷면에는 메쉬 소재의 지퍼 포켓이 위치해있어 러닝 중 소지품을 수납하기 유용하며, 바지를 포켓 안에 넣고 밴드로 고정하면 손바닥 크기의 적은 부피로 편리하게 보관이 가능하다. 


러닝에 특화된 디자인과 기능성도 장점이다. 새로운, 젊은이란 뜻의 ‘네오(NEO)’의 의미를 네온 컬러로 반영해 브랜드의 활력 넘치는 이미지를 강조했다. 화이트, 블랙의 무채색과 형광 옐로우 색상을 중심으로 도시적인 느낌을 살렸으며, 감각적인 배색 디자인을 가미해 스타일리시한 분위기를 더했다. 빛 반사가 되는 3M社의 리플렉티브 테이핑을 로고 프린팅으로 활용해 포인트 디테일을 더한 것은 물론, 야간 러닝 시의 안전성을 높였다. 


네오팩 시리즈는 땀이 많이 나는 부분에 통기성이 우수한 메쉬 소재가 적용돼 쾌적함을 선사하며, 가슴과 허리 등 활동성이 많은 부분에는 지퍼형 트임 디자인이 있어 착용감이 편안하다. 또, 끈으로 형태를 변형할 수 있는 드로스트링 여밈을 바람막이 점퍼의 후드에 사용해 격렬한 움직임에도 모자가 벗겨지지 않도록 했다.  


네오팩 시리즈는 슬링백 변형 바람막이 점퍼와 패커블 스포츠 반바지를 중심으로 구성됐으며, 세트로 입을 수 있는 쿨링 소재의 반팔 티셔츠가 함께 출시됐다. 남성용 20종, 여성용 7종으로 선보여지며, 바람막이 점퍼가 19만원대, 바지가 5~8만원대, 티셔츠가 4~7만원대로 출시됐다. 해당 제품은 전국 질스튜어트스포츠 매장 및 LF의 공식 온라인 쇼핑몰 LF몰에서 만나볼 수 있다. 


LF 질스튜어트스포츠 강윤성 팀장은 “예측이 어려운 날씨와 다양한 상황에 간편하고 스마트하게 대응할 수 있는 네오팩 시리즈를 새롭게 선보여 다변화되는 소비자 니즈를 만족시키고자 했다”라며 “앞으로도 질스튜어트스포츠는 철저히 고객의 관점에서 고민한 아이디어 제품을 적극 기획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질스튜어트스포츠는 네오팩 시리즈 출시를 기념해 LF몰 및 브랜드 SNS 계정에서 네오팩 시리즈 착용 및 변형 방법을 쉽게 보여주는 브랜드 영상을 공개한다 



● 사진 설명 : 질스튜어트스포츠 네오팩 시리즈 화보